HOME > 통일교육 > 통일포스터전시관
 
   
 
 

키스하는 커플

올레 엠. 베르너, 1979년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출생, 독일로 입양 포츠담 대학 철학, 종교학, 언어학 전공, 베를린 예술 학교 그래픽 디자이너

 

 

이 포스터는 대단히 개인적이다. 작가는 서독에서 자랐지만 경연대회 당시 임신한 그의 여자친구는 동독 출신이다. 이들의 결합은 장벽 붕괴와 통일이 없었다면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포스터는 분단세대, 통일세대, 그리고 독일의 다음 세대를 나타내고 있다.

 

Kissing couple

Ole M. Werner, born in 1979 in Caracas/ Venezuela, Philosophy, Religious Studies and Linguistics at The University of Potsdam; Graphic Designer at the Technical Arts College in Berlin.

 

 

The idea of the poster is very personal for the artist, because he grew up in the West of Germany and his girlfriend’s origin, who had been pregnant at the time of the contest, is the East. This connection c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the collapse of the Wall and the reunification. The poster stands for the generation of the divided, for the generation of the unified and for the next generations of Germ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