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통일교육 > 통일포스터전시관
 
   
 
 

국경지대

니콜 페시할드셱 1979 베를린 출생 시카고 베를린 예술 대학 건축 전공

에릭 조메라테는 1980 니던하우젠 출생 베를린 예술 대학 건축 전공

 

45년 전 독일 분단과 장벽 건설에 대한 이야기다.이 포스터는 장벽의 현재와 그것을 기념하는 것에 집중한다.포스터는 콘크리트로 만든 거대한 벽과 철조망, 감시탑이 늘어서 있던 베를린의 루도브와 쇼네펠트 사이의 경계 도로에서 벌어진 조화로운 상황을 그렸다.예전 장벽의 양쪽엔 촌스럽고 무의미한 것들이 있다.걷고 있는 사람은 죽음의 띠에 놓여져 있는 현재의 평화로운 상황을 의미한다.그림을 한번 더 보게 되면 철조망과 국경 경비대의 그림자를 볼 수 있다.이것은 독일민주공화국과 28년간 지속된 잔인한 독재체제를 연상시킨다. 이것은 우리의 역사가 그늘지지 않도록 한다.

 
Prize Borderland
Nicole Pechardscheck, born in 1979 in Berlin, Architecture at the University of the Arts in Berlin;

Eric Sommerlatte, born in 1980 in Niedernhausen, Architecture at the University of the Arts in Berlin.

 

The division of Germany and the construction of the Wall 45 years ago storied. This poster concentrates on the present and the remainders of the wall. It illustrates a real harmonic promenade situation at the former patrol way between Rudow and Schoenefeld in Berlin, which was crossed by a big Wall made of concrete and piled with barbwire and watchtowers. There is now a rural idyll on both sides of the former almost insuperable wall. The walker on the way stands exemplarily for the current peaceful situation at the death stripe. Only at the second view the observer can see the shadow of barbwire and a border guard. This reminds of the long ago German Democratic Republic and the 28 years lasting dictatorship of a murderous regime. This helps not to eclipse our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