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통일교육 > 통일포스터전시관
 
   
 
 

물음표

울프람 한 1979년 크라일하임 출생 포츠담 실용과학 대학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전공

 

 

포스터는 독일분단을 다루고 있다.작가는 비록 서독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베를린 장벽 붕괴를 의식적으로 경험했다. 독일의 분단과 장벽으로 인해 생긴 생활 조건의 차이는 여전히 그를 놀라게 하는 듯 하다.국경선의 모양 자체가 물음표를 나타내면서 스스로 질문을 던진다. 작가는 마음 속에 여전히 국경이 존재하고 있는 건 아닌지 통일된 독일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지 묻고 있다.

 

Question mark

IWolfram Hahn, born in 1979 in Crailsheim, Communication Design at the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 in Potsdam.

 

 

The poster deals with the topic of the German Division and the artist himself, although born and raised in the Western part of Germany, has experienced the fall of the Berlin Wall consciously. Anyhow, the division of Germany and the living conditions caused by the Wall still seem to be unbelievable for him.
The course of the borderline itself reminds to a question mark and thus questions itself. By alluding to this the artist also poses the question if there is still a border in mind or if the unified Germany is already taken for gr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