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통일교육 > 통일포스터전시관
 
   
 
 

교통신호등 모양 -동 서독 암펠만

샤밀라 루케츠 1980년 인도 캘커타 출생 뮌스터 실용과학대학 디자인 전공.

 

 

포스터에는 동독에서 온 작은 녹색 신호등 모양(큰 것)과 서독 신호등 모양이 있다. 분단된 독일처럼 둘 다 같은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다른 모양이다. 독일은 한 나라지만 나뉘어져 있고 다른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다. 포스터의 모양은 마구 섞여 여러 방향을 향해 있고 이것은 실제 경계의 부재를 형상화한다. 녹색은 독일이 점점 발전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또 사람들 마음 속에 아직 존재하는 벽과 동서독 사이의 차이가 차차 극복될 것이라는 희망을 암시한다.

 

Traffic light figures – West and East Amplemann

Sharmila Lückertz, born in 1980 in Calcutta/ India, Design at the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 in Münster.

 

 

On the poster the little green traffic light figure from East Germany (the bigger one) and its Western equivalent appear. Both have the same meaning, but look different, just like the divided Germany. One country, but divided and with two different systems. The figures on the poster run into several directions, fairly mixed up, which is ought to symbolize the actual boundlessness. The Green expresses that Germany makes some progress and in addition to that shall allude to the hope that the wall in the minds of people and the gap between East and West, which still is there, step by step will be overcome.